원주 반계저수지 둑 높이기 준공

28일 강원지역 첫 준공, 저수량 109만톤 늘어나고 수변휴양시설도 갖춰

 


반계저수지 둑 높이기 준공식에 참여한 서규용 장관, 박우순 국회의원, 바재순 농어촌공사 사장, 최두영 강원도 행정부지사 등 일행이 저수지 수변에 설치된 산책로에서 수질정화제를 함께 던지고 있다.


강원 원주시 반계저수지 둑 높이기 사업이 28일 준공됐습니다. 농림수산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는 서규용장관과 박우순 국회의원, 박재순 농어촌공사 사장, 최두영 강원도 행정부지사, 지역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반계저수지 둑 높이기 준공식'을 가졌습니다. 이 공사를 통해 반계저수지의 175만톤에서 284톤으로 109만톤 가량 저수량이 늘어났다. 이 밖에도 천연기념물 반계리 은행나무를 상징하는 은행잎 채색의 취수탑과 수변 전망대, 인공습지를 수변공원과 레포츠 시설 등 지역주민을 위한 휴양시설도 함께 조성됐습니다.


                                                                                                                               한국농어촌공사 홍보실
                                                                                                  [출처] 한국농어촌공사 공식 블로그 촌아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2011.11.29 13:48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2011.11.29 19:16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2011.11.29 21:52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2011.11.30 00:53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사진작가 배지환, 저수지풍경을 담다.


[광주호편]


담양 광주호에 도착.
생태숲을 끼고 눈앞에 펼쳐진 광주호의 모습이 이국적으로 느껴진다.

한적한 이 동네가 참 좋다..

오후 햇살을 담은 소경(小景)에 잠시 눈을 떼지 못하고..

사람이나 동물이나 평화로운 가을날의 오후 빛이 좋긴 마찬가지인가 보다..

 

광주호 주변을 둘러보다 영산강 줄기를 찾아 나서기로 하고 다시 길을 떠난다.

떠나는 길목마다 정겨운 농촌 풍경들이 펼쳐진다.

푸른 하늘과 가을색을 닮은 감이 참 조화롭다.

이 곳 담양이 참 좋다.

여러 풍경들의 이야기와 맛있는 음식들이 있어서 좋기도 하지만,
이 곳은 참 사람냄새가 많이 나는 곳이다.

땅끝 마을에서 영산강 큰 줄기를 만났다.

무언가 태우는 냄새마저 정겹게 느껴지는 시골풍경..

모네의 건초더미가 생각나 잠시 카메라를 꺼내 든다.

이제 곧 저 산 뒤로 해가 넘어가면 이 풍경들의 모습들도 사라질 것이다.

석양이 지고 모든것이 평화로워 진다.
그리고 난.. 1/250초를 위해 1200초를 기다린다.




                                        # photographed & edited by 배지환 <pewpew>
                                                                                     http://www.pewpew.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2011.11.17 11:00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2011.11.17 11:01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2011.11.17 11:01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2011.11.17 11:29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일석삼조 1박 2일
Hello! 저수지

저수지의 새로운 변신으로

백제문화 여정의 새로운 지도를 그리다

가을은 두 얼굴의 매력을 가졌다. 화려한 스카프를 두른 듯 울긋불긋 하기도 하고 서서히 겨울로 가는 낙엽 진 풍경을 보여주기도한다. 이러한 가을의 두 얼굴이 공존하는 달11월. 누군가의 '가을을 탄다'는 말도 11월에 가장 많이 듣지 않던가.
                                                                         


 옛 백제수도 웅진의 흔적을 볼 수 있는 공주 공산성과 송산리 고분군에서 시작된 여정 속에 여유를 만끽할 수 있는 또 하나의 숨겨진 매력은 바로 계룡저수지.

단순한 농업용수 저장고로 쓰이던 저수지는 잊어도 좋다. 한강, 낙동강, 금강, 영산강을 개발하는 정부사업의 일환으로 각 지역의 저수지가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생태공원으로 다시 태어난 저수지로 인해 각 지역 어디에서나 여유와 자연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이젠 저수지 주변으로 조성된 산책로를 걸으며 숨어있는 나만의 풍경을 발견해 볼 수 있다.
여기에 아산 외암민속마을에서 하룻밤 묵으며 전통문화를 체험한 후 태신목장에 들러 가을 목장의 정취를 느껴보는 1박2일 여정을 따라가 본다. 


금강따라 백제의 숨결따라 1박 2일

1일 계룡저수지-갑사-송산리고분군(무녕왕릉)-공산성-아산외암민속마을(숙박)


----> 첫째날
계룡저수지
정부에서는 지역의 일부 저수지를 생태문화공원으로 조성하여 지역주민들의 복지공간으로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기존 저수지의 둑을 높여 넓어진 호수로 확 트인 경관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본연의 역할인 농업용수를 더 많이 확보하여 농민에게도 혜택을 주니 일석이조라 할 수 있다. 계룡저수지도 그러한 사업의 일환으로 올 7월에 준공된 곳.

 

                                    

                                              계룡저수지 취수탑
     
왼쪽으로는 웅장한 계룡산의 산세와 잔잔한 호수가 오른족으로는 소박하고 아기자기한 예쁜 공원이 있다. 둑방길에 올라서면 시원한 바람이 몸을 휘감고 드넓은 호수의 풍경에 저절로 탄성이 나온다. 둑방길의 끝에는 저수지 취수 전망탑이 있다. 이 곳 계룡저수지가 위치한 공주시의 특산물인 알밤의 형태를 본뜬 취수탑에서 왠지 모를 정겨움이 느껴진다. 이 곳에 올라 계룡저수지의 풍경을 감상한 다음, 취수탑 옆으로 길게뻗은 데크 산책로를 걸어보자. 아름드리 나무와 저수지가 어우러진 한가로운 여백이 있는 풍경을 만끽할 수 있다.


계룡산 갑사
계룡사 계룡사갑사 갑사사 라고도 한다. 420년(백제 구이신왕1) 고구려에서 온 승려 아도가 창건하였다. 보물 제256호인 철당간 및 지주와 제257호인 부도가 있으며, <석보상절의 목각판이 있고, 1584년(선조17)에 만든 동종, 경종이 하사한 보련, 10폭의 병풍, 1650년(효종1)에 만든 16괘불이 있다. 갑사로 가는 길과 나가는 길은 정말 아름답다. 갑사에서 시작하는 계룡산 등산로로 등산객들이 붐빈다.


송산리고분군 (무녕왕릉)
학생시절 역사시간에 무녕왕릉을 안 들어 본 사람은 없을것이다. 바로 이 무녕왕릉이 있는 곳이 송산리 고분군(사적 제13호) 공주시금성동 백제 웅진 도읍기의 왕과 왕족의 무덤이 군집된 곳으로, 무령왕릉을 비롯해서 7기의 무덤이 있다. 이 중 무령왕릉은 전축분으로 1971년 배수로 공사중 발견되었고 국보로 지정된 것만도 12건에 달하고 있다. 현재는 25년간의 공개로 인해 원형 보존이 어려워짐에 따라 보수공사 후 무녕왕릉을 포함, 인근56호분이 영구히 폐쇄되었다. 현재는 모형 전시관을 고분군 경내 지하에 재현하여 일반에 공개하고 있다. 

 


공주 공산성
공주 시내 산성동에 있는 공산성은 백제 문주왕 1년(475)에 한산성에서 웅진으로 천도하였다가 성왕 16년(538)에 부여로 천도할 때까지 5대 64년간의 도읍지인 공주를 수호하기 위하여 축조한 성이다. 사적 제12호인 공산성은 총 연장 2,660m의 고대 성곽으로 해발 110m의 능선에 위치하고 있는 자연의 요지이다. 





                                             둘째날 외암민속마을 전통체험-태신목장 2편 계속..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1.11.20 20:11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2011.11.20 20:13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2011.11.20 20:21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2011.11.20 20:22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6. 2011.11.20 20:24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7. 2011.11.20 20:26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8. 2011.11.20 20:28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9. 2011.11.20 20:30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0. 2011.11.20 20:32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1. 2011.11.26 07:11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2. 2011.11.26 07:13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3. 2011.11.26 07:42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4. 2011.11.26 10:49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5. 2011.11.26 11:19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6. 이상필
    2011.11.26 11:24 신고 Edit/Del Reply

    1반계 저수지 2반계 저수지 3두물머리

  17. 2011.11.26 11:47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8. 2011.11.27 10:48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9. 2011.11.27 11:10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 2011.11.27 19:22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1. 2011.11.28 10:20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두물머리 - 가을의 긑자락에서 빛나는 강줄기를 만나다. 그리고 진한 책의 향수를 느끼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1.11.12 16:53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2011.11.12 21:16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4. 2011.11.13 01:58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2011.11.13 11:09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6. 고구마
    2011.11.14 01:14 신고 Edit/Del Reply

    독서를 좋아하는 분들에게 좋은 여행지네요~
    자전거 타기도 정말 좋은 곳인거 같아요
    마지막에 자석으로 된 원고지 윽~ 나도 정말 해보고 싶네~ㅎ

  7. 김미홍
    2011.11.14 20:42 신고 Edit/Del Reply

    우리 나라에 저렇게 풍경좋은 곳이 많다는걸 왜 몰랐을까요?^^

  8. 2011.11.14 20:46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9. 2011.11.16 08:47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0. 2011.11.20 06:25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1. 2011.11.22 11:00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2. 이태순
    2011.11.26 12:08 신고 Edit/Del Reply

    가슴으로 돌아보게 하는 아름다운 풍경이네요.
    가보고 싶습니다.

  13. 2011.11.26 13:03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4. 2011.11.27 19:24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5. 2011.11.27 19:29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6. 2011.11.27 20:08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7. 2011.11.27 20:35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8. 2011.11.27 21:11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9. 2011.11.27 22:55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0. 2011.11.28 10:22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1. 정미선
    2011.11.28 10:27 신고 Edit/Del Reply

    정답 : 1.반계 저수지 2.계룡 저수지 3.두물머리

댓글을 남겨주세요


스마일 농어촌 운동
범국민적인 공감과 참여가 필요

농어촌은 인구감소, 고령화, 도시와의 소득격차가 심화되어 자생적 발전이 어렵고 경제적 활력도 저하된 상황입니다. 이에 지역간·산업간 격차를 해소하여 국토의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농어촌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필필요가 있으며, 도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침체된 농어촌 분위기를 일신하는 차원에서 농어촌 활력창출을 위한 범국민운동 추진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사회적 분위기도 형성되었습니다.

이에 농식품부는 올초부터 '스마일 농어촌운동'을 추진하기로 하고 세부 추진계획 등의 마련을 위해 TF를 설치·운영하기 시작하였습니다.  4월에 기본계획을 수립·발표하고 ''스마일 농어촌운동'을 확산시키기 위하여 대국민 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스마일 농어촌운동은 전략 목표를 '색깔있는 마을 만들기'로 정하고, 2013년까지 3천개를 우선 발굴. 육성하기로 하였습니다. 색깔있는 마을의 형태는 체험.관광, 전통문화, 음식, 축제, 특화산업 등으로 다양하며 마을이 지닌 잠재적 자원을 발굴하여 차별화 하자는 개념입니다. 이를 위해 핵심인력육성, 농어촌 현장포럼 운영 활성화, 지역대학을 활용한 지원센터 운영, 대한민국 마을대상 제정·시상 등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는 범국민 운동으로 농림수산식품부가 올해부터 역점적으로 실시하는 농어촌 활력운동입니다. 이 운동은 특히 도시민의 재능기부와 도시·농어촌 연대 체계 구축을 통해 도시와 농어촌의 상생 발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스마일 농어촌운동이 우리 농촌을 풍요롭게 했던 범국민적인 '제2의 새마을운동'으로 전개되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이를 계기로 대한민국 농어촌이 한단계 업그레이드 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한국농어촌공사
기획조정실 기획총괄팀
송영수

[출처] 한국농어촌공사 공식 블로그 '촌아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2011.09.21 16:16 신고 Edit/Del Reply

    공유합니다..
    http://yozm.daum.net/kswljm2/75384402
    http://twtkr.olleh.com/kswljm/status/116406509902118912
    http://me2day.net/kswljm2/2011/09/21#16:08:38
    http://www.facebook.com/kswljm2/posts/235190273195982

댓글을 남겨주세요

티스토리 툴바